빨딱 야설

아내의 섹스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551회 작성일 19-05-16 04:48

본문

아내의 섹스이야기.. 


우리부부의 섹스는 이제 여러분도 잘 아실것같아요
몇편의 실제경험담을 올렸으닌까요 

이 이야기 역시 실화입니다^^

한달전쯤에 있었던 실제 경험담입니다
아내는 친구들을 만난다고 외출을 했어요
난 조금 일찍 귀가해서 아이들과 함께 저녁을 먹고 심심하기도 하고해서 
쳇팅을 하기로 했죠
근데 쳇팅방으로 들어가다가 문득 이상한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디창을 클릭하다 아내가 사용한 대화명이 눈에 들어왔기때문이죠
대화명"섹시한현아".. 
난 호기심도 생기고 해서 아내대화명으로 쳇팅에 접속했어요
접속 하자마자 많은(?)남자들이 쪽지를 날리더군요 ^^ (남자들 좀 참읍시다 ㅎㅎ)
그중에 어느분과 대화를 하는데 잼있더군요
섹스는 일주일에 몇번하느냐. 남편과 잘맞느냐. 뭐 이런걸 물어보데요
전 여자인척 대답을 하는데 상대남자가 만날수 있냐구 하는거에요
그래서 그렇다고 했죠 
너무 잼없는 대화 이였기 때문에 생략할께요
암튼 우리는 만나기로 했어요 

난 아내에게 전화를 해서 남자의 전화번호를 알려주고 만나보라고 했죠
아내는 친구들과 같이 있어서 안된다면서 좀 있다 해보겠다고 했어요..^^ 

한참후 아내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1시간후에 만나기로 했다네요
술을 한잔한아내의 목소리가 약간 들뜬듯 들렸고 조금 흥분한것같았어요
그래서 만나면 섹스를 할거냐구 물었더니 
" 글세요" 하면서 내 의견을 기다리는것같았어요
난 당신이 끌리면 한번하고 들어오라고 했죠^^
아내는 알았다면서 그래두 되냐구 몇번을 되물었어요....
암튼 제 아내만큼 섹 밝히는 년은 없을거에요^^ 

시간은 12시가 되어가고 점점밤이 깊어가는데 아내에게선 아무연락이 없었어요
조금 초초하기도 하구 걱정도 되었지만 괜히전화해서 망쳐놓을까봐 참기로 했죠..
12시 30분 이 다되어서 아내에게 전화가 왔어요
술이 좀 취한목소리로 남자를 만났는데 맘에 든데요 
그래서 제가 섹스한번 할거냐구 물었더니 제가 승락해주면 하고싶다네요...
이론...
난 내가없는사이에 다른남자와 실컷해보라고 했죠..
아내는 또다시 해도되냐구 묻더니 내가 괜찮다구 하닌까 알았다면서 전화를 끈었어요 

또 30분정도가 흐르고 난 궁금해서 도저히 참을수가 없었어요
조심스럽게 전화를했죠
한참을 전화벨이 울려도 아내가 받질않았어요
그러다 전화를 받는아내의 목소리가 다소 들떠보였는데 ..
지금 어디있냐구 했더니 말을 안하는거에요...
그런데 목소리가 조금씩 흔들리는 것이 느껴젔어요
난 지금 섹스 중이냐구 물었더니 아내는 조그만한 목소리로 "예" 하고 대답했어요
갑자기 가슴이 두근거리고 흥분이 되데요...
그래서 아내에게 지금 보지에 좇을 박았냐구 물었더니 아내는 또한번 "네" 하는거에요
미치겠더군요
제 아내가 다른사람과 섹스를 하는걸 전화로 얘기 하다니...
내가 알았다구 잼있게 하고 와서 이야기 해달라고 하닌까 아내는 알았다고 하면서 
전화를 끊었어요
그런데..... 

순간 아내의 신음소리가 제 전화기에서 들리는거에요
아...아....여보....좀더 세게 박아주세요....
남자의신음소리도 들렸죠..
퍽 퍽 퍽 하고 아내의 보지에 박히는소리도 들리구요...
전화를 끈을줄알았는데 끊은척하고 그냥 둔거에요
아마 나에게 들으라구 아내가 일부러 그런것같았어요.. 

남자가 어떻게 하는지 몰라도 아마뒤에서 아내를 공격하는것 같았어요
아내는 연거푸 신음과 비명을 지르며 자지러지고 있었어요
난 금방이라도 사정을 할것처럼 흥분이 되었어요
그렇게 아내와 그 남자는 30분이상을 하고 조용해졌어요
물론 전화도 끈어졌죠... 

다시 궁금해지기 시작했어요
한참후 난 다시 전화를 했죠
아내가 또 한참 지나서 전화를 받았어요
난 이제 한번했으면 들어와 나 하고싶어 죽겠어 이제 내가 박아줄께...
하고 말을 했더니 아내는 말이없었어요
난 궁금했죠
그런데 또다시 아내의 신음소리가 들리는거에요
이런...또 섹스를 하고있는것이었습니다
아내를 불러봤지만 아내는 전화기를 놓고 하고있는지 대답이없고
남자의 퍽퍽대는 섹소리와 두사람의 신음소리만 들릴뿐이었어요
정말 흥분이 되고 조금 질투와 화도 났지만 정말 미치겠더군요..
이것들이 그사이에 또 .....씹을 하다니... 

전화를 들고있었는데 이번엔 아까보다 더 격렬하게 하는것같았어요
한참을 두사람은 섹을토해내더니 조용해졌어요..
난 전화를 끈고 한참을 생각했죠..
그리고 다시 전화를 걸었어요 

이번엔 끝났겠지^^
전화가 한참울려서 다시 아내가 받았어요
난 이제 됬어? 하고 물었더니
응! 하고 아내는 대답했어요
난 흥분된 목소리로 이제들어와 나 하고싶어 죽겠어 
라고 말을 했더니 아내는 알았다고 하면서 "금방 들어갈께" 하고 말을 햇어요 

전화를 끈고 발기된 제 자지를 보면서 한참을 기다리는데도 아내는 들어오질 않았어요
난 다시 전화를 했죠...
그런데 ...이런....
전화를 받자마자 그속에서 아내의 신음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는거에요
난 이제조금 화가났어요
한번했으면 들어올것이지 또하다니....
그런데 전화속에서 갑자기 남자목소리가 들려왔어요
"안녕하세요"?
난 깜짝 놀랐죠...
얼떨결에 나두 안녕하세요 하고 인사를 나누게되었어요
남자는 부인 보지가 무척 맛있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는거에요
난 기가막혀서 아내를 바꿔달랬죠..
아내에게 어떻게 된거냐구 물었더니 남자가 눈치를 챈것같아서 말을했답니다..^^
그래서 한번더 하고 들어가라고 남자가 보체서 한번더하고 있다네요....ㅠㅠ
난 여관이 어디냐구 물었죠.. 

여관은 집에서 그다지멀지 않는곳이었어요
난 차를 타고 금방도착할수가 있었습니다
여관앞에서 전화를 했더니 407호실로 오라고 아내가 말을 하는데 남자의 좆박는소리가 여전히
뒤에서 들리고 있었습니다
난 한거름에 407호까지 달려갔죠
노크를 했더니 한참후 문이열렸고 벌거벗은 두사람이있었어요
아내은 약간힘이드는지 휘청거렸고 온몸은 이미 정액인지 땀인지 젖어있었어요
남자는 쑥스러운지 날 제대로 처다보지도 못하고 서있는데 
빳빳하게 세워진 좆이 정말 대단하더군요
난 계속하라고 하고 옷을 벗었죠
남자는 고맙다고 고개를 숙여 답례를 하더니 엉거추춤 서있는 아내를 뒤로돌려놓고 
그대로 뒤에서 아내의 보지에 넣어버렸어요
아내는 갑자기 당하는 바람에 허둥대더니 내 품에안기며 힘든 신음소리를 토해냈어요
남자의 공격이 강해지자 아내는 힘이드는지 허리를 숙였는데 그바람에 얼굴이 내 좆앞에 
오게되었어요 아내는 내좆을 덥석물면서 남자의 좆을 보지로 만끽하고 있었어요 

그렇게 한차레 폭풍이 지나가고 우리셋은 침대에 누워잠이들었어요
시간이 늦은시간이라 좀 피곤했죠
한참을 잠이들었는데 아내가 날 깨웠어요
남자가 가야한다는거에요
그제서야 우린 간단한 인사를 나누고 서로 이야기를 조금나눈후에 남자가 나갔어요
남자를 배웅하는 아내의 보지사이로 남자의 정액이 가랭이를 타고 흘러내렸어요
아무리 보아도 이제 섹골이 되어버린 아내.....
하지만 그런아내가 너무사랑스러워요...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아내와 남자는 제가 잠든사이에 계속 보지에 남자의 좆을넣고 잠을 잤다고 
합니다 ...
한번의 섹스가 아니라 밤새 남자의 좆을 넣고 잠이든거죠.... 

샤워를 하고 들어오는 아내를 난 거침없이 끌어안았어요...
아.....아....
아내의 신음소리가 점점더 커져가고 ...
짜릿했던 밤도 지나가고 있었어요...
우리부부 멋지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48건 149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