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자꾸 쑤셔줘야 길 나지....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960회 작성일 20-09-04 00:49

본문

자꾸 쑤셔줘야 길 나지
 

우유빛 하얀 피부 봉끗하게 솟아오른 작은 유방 품속에 쏙 들어가는 몸매 
 

애도 낳지 않고 술버릇 때문에 남편과 이혼 하였다는 33살… 일녀
 

착하고 순진 한건 맘에 드는데…. 키가 150 정도에 40키로 정도
 

뒷모습을 보면 여학생 같아 
 

작은키 때문에 몆번 만나도 저런 여자와 어떡게 살아...망설이며 그냥 보내는데... 
 

천안 까지만 나와 달란다
 

외도 한다고 별거생활 한지 3 년 
 

사업까지 망하고 거지신세로 전락하자 
 

줄서든 여자들 하나 둘 제갈길 찾아가 버리고… 마눌한테 생활비 타 쓰는 형편
 

내가 대리고 있는 애 때문에 이혼 하자는 말은 하지 않지만 해주길 바라는 눈치다
 

외도하고 생활력도 없는 날 남편이라고 지금까지 살아준거 만도 고맙지..
 

마눌 한테 버림 밭기 전에 내 갈길 찾아가고… 고생만 시킨 조강지처 
 

이혼 하자면 즐거운 마음으로 헤어저 주고… 행복을 빌어 줘야지... 
 

정신 못 차리고 설친 내가 잘못 이지…생각해 보지만
 

애 있고 남아도는 정력 소비 시키려면 재혼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사는곳이 작은 읍 바람둥이라 소문이 나 있어
 

바람둥이에 빈 털털이….. 애 까지 딸린 홀아비를
 

중매 서주거나 대리고 살아줄 여자 없을것 같고
 

남아 있다는건 아직 써 먹을수 있는 물건뿐
 

혹시? 돈 많고 섹스 좋아 하고 맘에 드는 여자 나타날지..
 

전국구로 찾아 봐야지 생각 하고
 

월간지 주간지 펜팔난에 재혼 한다는 주소 올라간후
 

펜팔 주고 밭든 여자들 하나 둘 생겨 만난 여자 여러명 인데 
 

전실 자식 주렁주렁 달고 있는 여자는 맘에 들고
 

자식 없이 홀가분한 여자는 성격 인물 맘에 안들고….
 

잘 나가든 옛날 생각만 나고.... 
 

만나면 마눌 처럼 봉사하는 일녀 
 

키 작은게 맘에 안들어 흥분억제 하며 몆번 그냥 보내는데
 

쉬는 날이면 선물까지 들고 찾아 오니… 
 

차에서 내리는 일녀….나를 본 순간 좋아서 어쩔줄 모르고 달려 오지만
 

불공에는 정신없고 재밥에 정신있는 나 
 

일녀 손에 들어있는 선물 꾸러미 먼저 눈에 들어온다….
 

내손 붙잡아 팔짱 끼는 일녀….내가 빈털털인지 아는지라
 

필요한게 없어..?..우리 쇼핑하고 가자....!백화점 지하상가 끌고 단이며 
 

자존심 상하지 않게…이거 어때... 저거 괸찬은데...
 

내 눈치 살피며 내가 낼게 먼저 돈 내고… 쇼핑 끝내자
 

자기..! 배 안고파...? 나.. 배고파....우리 밥먹으려 가자 …
 

식사를 하며 술 마시고 취 한척 하는게 오늘은 끝을 보고 갈 눈치다
 

내가 죽일놈… 개구리 올챙이 시절 생각 하지 못한다고
 

펜팔 덕분에 재혼 하려는 여자가 심심치 않게 나타난이
 

혹시? 맘에 쏙 드는 여자 생길까 하고
 

키 작아 마음 들지 않으면 처음에 거절 해야 는데
 

선물만 밭아 먹고 돌려 보내는 파렴치한이 되었으니…오늘은 피할수 없을 것 같다
 

식사를 마치고 나오자 술 취해 걷지 못하겟다고 …모텔 가르키며 쉬었다 가잔다
 

순진하고 마음 여린 여자..잘못 건드리면 큰코 다치는수 있는데.. …..
 

이러면 안돼는데 하면서도…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고….ㅎㅎㅎ
 

주는 떡 안 밭아 먹을수 있나…모텔방 들어가자 
 

술과 흥분으로 용광로 처럼 달아오른… 과부 일녀 
 

껴안고 키스를 퍼붓으며 품안으로 파고들어오니
 

마음속으로는 기다리면서도 참아왔던 짜릿한 흥분이 온몸을 감싸 올라와
 

일녀 번쩍 안아 침대에 눞혀 놓고 
 

불라우스 벗기며 유방 애무하며 부라자 벗기고 
 

바지 벗기며 클래스톨 애무하며 팬티 벗기자
 

기다린 일녀… 히프 들썩이며
 

아………아…………..아…………아…………..아……..아
 

우유빛 하얀 피부에 몸에 알맞은 이목구비..
 

품안으로 쏙~ 들어오고 껴안기는 맛 이란….
 

체구가 적은게 흠 벗겨놓고 보니… 아름다운 몸매 
 

작지만 아담한 유방을 손과 입으로 애무 해주며 
 

한손은 클래스톨 애무하다
 

밑으로 내려가며 혀로 몸 구석구석 애무해 가자
 

아…………..아………….아………..아…….아…….아
 

작은 체구 방금 잡아올린 물고기처럼 팔딱 거리고 
 

활 처럼 몸을 휘며 …아………..아…………아…………..아………아
 

클래스톨 애무하며 손가락 보지에 넣고 지스팟 애무하자
 

아…너무…좋아…아…자..기..야…나…미…치….겟…어…아..
 

자…..기…꺼….줘…아…자…기…야…아..
 

침대 시트 움켜 쥐고 안타까운 신음소리 내며…내 몸을 끌어 올리려 하지만 
 

침대 밑에서 보지 애무하는 내가 끌려 올라가나
 

아….아…자기야….자기…꺼…아……아…………아
 

유방 쪽으로 애무해 올라가69 자세를 취해주자
 

입으로 물건 덥썩 물고 사탕 빨아먹듯 혀로 할터 주면서
 

아………….아……아……….아……….아…….아
 

입에 꽉~차있는 물건 사이로 알아 듣기 힘든 신음소리는 내는데
 

작은 체구에서 어떡게 큰 신음소리가 흘러 나오는지…..??????
 

피아소리( 신음소리) 크면 클수록 좋아 하는 나
 

자세 바꿔 물건을 음액이 흘러나와 흥건히 젖어있는 계곡 문질러주자
 

아….아…미….치..겟..어…아…자기…야….아… 아………아…
 

히프 들썩이며 계곡을 맴돌며 애무하는 물건을 보지 맞춰 들어가게 하려고
 

안간힘을 쓰더니 마음대로 되지 않자
 

손을 뻣어 물건을 붙잡아 넣으려 해도 작은 체구라 마음대로 되나….
 

내 몸 밑에 있는 몸을 옆으로 해서 손에 붙잡힌 물건을 
 

보지에 넣으려 하며
 

아….아…..…넣….어….아 줘…아…아…요…아
 

밑으로 내려와 입으로 클래스톨 애무하면서 
 

거시기로 물건 무장 시키고…보지에서 흘러나와 있는 음액과 
 

유방을 애무하며 생기는 애액 물건에 잔뜩 바르고 계곡 문지르며 
 

귀두로 입구 넓혀가는데…..아…자…기야….넣어….줘…아…아..
 

입구를 조금더 넓히고 애무 즐기다 넣으려 하였는데
 

상체를 일르켜 히프 껴안고 다리 벌려 치켜들고 히프를 들썩 거리니
 

다리를 모아 내 히프를 껴안는 보지쪽으로 누르는 …
 

자극적인 행동이 흥분을 참을수 없어
 

껴안아 끌어 당기는 내 히프에 힘을 실어 
 

거시기로 대물이 되어 있는 물건을 
 

밀어부처 보지 문지방을 넘어 같는데…. 악~~악~아야 아아…………..
 

아아 …악..…..ㄱ………악…아..악...아아………..아…………….아아….아…ㄱ…아
 

물에서 금방 잡아 올린 물고기 처럼 팔딱 팔딱 뛰며 안달 하든 일녀 
 

몸을 움추리며 숨 넘어 갈듯
 

찢저지는 비명을 지르며 고통을 호소 하니..…겁이나..
 

보지 문턱을 넘어가 틈도 없이 보지에 꽉~ 끼여버린 물건….
 

일녀 바라보니
 

히프를 껴안아 끌어 당기려 하든 손 침대 시트 움켜주고
 

홍당무처럼 붉게 물들어 있던 얼굴 새파랗게 질려있고
 

이마에 땀방울이 송글 송글 솟아 올라와 있었다
 

감고 있는 눈에는 눈물이 볼을 타고 흘러 내려는게 보이고…
 

임신 경험도 없다는 여자 에게
 

거시기 사용한걸 마음속으로 후회 해본들..
 

기차 떠 난뒤 태워 달라고 손 드는격 
 

고통스러워 내는 신음소리가 짜릿한 흥분을 느끼게 해 주었다
 

몸 위에 엎드려 있는 날 움직이지도 못하게 하는 일녀에게
 

많이 아퍼요..?….눈물이 가득고여있는 눈을 뜨며……..예
 

못참겟어요…?….그만 할가…?…눈 감은체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그만..할까요…?묻자..
 

히프를 껴안으며…그냥 있어요….가만이 있어요
 

보지에 집어넣고 사정하지 않은 물건… 빼고 싶은 남자가 어디 있나..
 

참아 보겟다고 그냥 있어 달라는 말이… 어떡게 고마운지…ㅎㅎ
 

보지에 문턱에 물건 걸처 놓고 있는데
 

내가 움직이지 않아도 
 

물건이 보지속 에서 꺼떡 거리면…
 

악~ …움직 이지마..아….아…그대로…움직…이지 말아….요..
 

아…퍼…아….가만…이 있…어…요…아…
 

나사못처럼 박혀 있는 물건과 질 사이 틈이 있어야 
 

음액이 흘러 나와 윤활 작용을 해주지…..
 

물건 전체를 움켜쥔 것 처럼 질이 조이고 있으니
 

흥분 치솟아 올라와 참을수 없엇다
 

조금 이라도 고통을 가시게 해주려고…. 반쯤 들어간 물건 기둥에 애액을 바르려고 
 

움직여도…악~ 움직…이지…마요…아퍼..요…아..
 

흥분 참느라고 크게 숨만 쉬어도..아퍼…요..너무..아퍼..가만 있어..요..아..
 

보지에 박혀 버린 물건은 …..
 

변태 인지 아프다고 하소연하는 소리 들으며 꺼떡 거리고
 

흥분 걷잡을수 없이 치밀어 올라와…자제 할 수가 없었다
 

사정을 해야 흥분이 가라 않고 마음을 안정 시킬수 있는데

마냥 넣어 둔체 그냥 놔둘수만 없고


맞는 매 빨리 맞는게 좋으리라 생각 하고
 

상하운동 몆번 해서 빨리 사정 해버려 야지… 생각 하고….
 

상하운동을 하자…악~ 그러지…마요…악~…그러지…마요…악..아..퍼…아
 

가슴을 밀처 내며 
 

악~..움…직…이…지..말아요…아…아……아…너무…아..
 

몆차례 상하운동으로 사정을 하고 멈추자…
 

아프다는 신음소리 멈추어지고
 

분출된 사정액이 따스한 느낌과 미끈거리는 감촉을 주며 
 

보지 깊숙히 박혀 있는 물건을 감싸와 윤활 작용을 하니
 

아쉬움이 남아있는 물건….. 머리 꺼떡 거리면
 

아…………..아…………아………….아……….아
 

고통을 호소하든 신음소리 내지 않고 
 

날 껴안은체 흐뭇해 하면서도…
 

다시 움직일 가 두려워 하는 표정으로…미안해요…!!!
 

미안한건 내쪽인데…. 사과는 일녀가…ㅎㅎㅎㅎ
 

조여오는 질 부드러움을 실컷 즐기고
 

물건을 빼내자 ..아퍼요…아…천천히…해요…아…아……..아
 

정액이 흘러내리는 보지에 수건 대주며 바라보니….
 

거시기 대물 들락거린 보지 동굴 처럼 훵하게 열려 있었다
 

옆에 누워 머리를 쓰담어 주면서 키스를 해주자
 

언제 그래야는 듯이 얼굴에 미소 떠오르고
 

땀에 젖어 있는 몸이 내 품을 안겨와 부드러운 유방 만지작 거리며
 

사정후 오는 허탈감에 싸여 잠이 들었다
 

얼마나 잦을까…?
 

물건을 붙잡고 품속으로 파고들며 등과 가슴을 쓰다듬고 있는 
 

부드러운 일녀 손길을 의식 하고 잠에서 깨어나는데…
 

손으로 애무 밭는 물건 
 

빨리 사정해 버린 아쉬움 때문인지….물건이 고개를 들자
 

붙잡고 있던 일녀 손에서 경련을 느낄수 있었다
 

미서 짖던 얼굴에 두려운 표정으로 바뀌어저….두려워 하는 일녀에게
 

그만 할게요…..안한다는 말에 안심이 되는지
 

다시 가슴으로 머리를 묻고 파고 들어오니 
 

머리카락 코를 간지럽히는…일녀 귀에… 
 

앞으로는 괸찬아 질 거예요…. 한다는 것이 
 

간지럽히는 머리카락이 코로 들어가
 

앞으로는…에취… 안…..에취..할…거예요… 라고 말을 하자
 

앞으로 섹스 다시 안 한다는 말로 알아들은 모양 
 

정색을 하면서…괸찬아요..!! 참을께요…미안해요..! 하며
 

놓았던 물건 다시 붙잡고 이불속을 파고 들어가
 

혀와 손으로 가슴 쓰다듬어 애무하며 내려가 더니
 

입에 물건이 들어가지 않자…. 혀로 애무 하면서 ..
 

자기…!.. 하고싶은 대로해요..…참을깨요..
 

고통스러워 하든 일녀가 잘못 전해진 말 때문에 
 

돌변해 버린 이유를 알지 못하는 …나…일녀 행동을 종 잡을 수가 없었다
 

이 여자가 아프지도 않을걸 아프다고 엉 까는게 안인가..?
 

평소에도 신음소리가 그렇게 내는게 안일까..?
 

입으로 물건을 애무해 주니 참으려든 흥분이 서서히 되살아 나 

애무 하는 일녀 끌어올려 놓고 


유방을 애무 하면서 보지를 덮고있는 수건을 들추고 
 

밑으로 내려가는데..
 

하얀 수건에 분홍빛 색갈이 군데 군데 눈에 띠는게 안인가…
 

클래스톨 애무하면서 자세히 수건을 살펴보니…..피자국 이엇다
 

멘스인가..? 혹시…?…설마..? 처음하는 여자도 안이데… 안이겟지…!생각 하고 
 

유방을 애무하면서 물건을 보지 주변을 문지르자
 

얼굴에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변해갔다
 

거시기로 물건을 무장시켜 마음껏 즐기지 못해
 

즐기다 거시기를 사용 해야지 생각하고
 

음액과 애액에 젖어있는 보지에 조심스럽게 물건을 넣자
 

윽~ 하는 신음소리가 나온뒤 
 

아…퍼…요 아…아…아………..아……..아.
 

몆차례 상하운동을 하자 아프다는 신음소리가 나오지 않고 
 

아……….아………..아……….아…..아
 

음액이 흘러나와 물건 감싸오며 질에 부드러움과 즐기며 
 

유방 애무하며 빨라지는 상하운동에 맞춰 
 

히프 들썩이며..아…아…아…아….아………….아
 

아…너무….좋아…아….아..너무…좋아요…아….
 

올가즘과 동행한 음액이 물건을 감싸 부드럽게 윤활 작용 해주자
 

히프 들썩 이며
 

아…..아…..미치….겟어…아…아…너무…좋아….요…아…
 

거시기를 사용한 것보다
 

훨씬 즐거움을 맛보며 꼭~ 조여 감싸오는 질에 감촉을 즐기다
 

두번째 오는 올가즘에 맞춰 사정을 해주자
 

아…………..아…………아……….아…………아
 

껴안고 다리를 조여 움추리고,,,, 몸을 부르르 떨며
 

얼굴에 밝은 미소가 떠올랐다
 

한참동안 몸 위에 엎드려 유방과 우유빛 피부에 부드러움을 실컷 즐기자
 

사정한 물건이 보지속 에서 정액과 함께 밀려 나올 때 까지
 

쎗스여운을 즐기고 일어나자…흐뭇한 미소 먹음고 있는 일녀 이르켜 욕실로…
 

우유빛 부드러운 피부감촉 즐기며 비누칠해 씻겨주고나오는데
 

물기 닥든 일녀…뭐야,,,!..피가 어데서 묻었지…?
 

유방 애무하면서 옆에 눞혀 주자 품속 파고 들어와
 

물건 붙잡고
 

아프다고 안해 주면 어떡해요..!!!!!
 

자꾸 해줘서 빨리 안 아프지…....ㅋㅋ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34건 6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