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황당노출이에염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528회 작성일 20-09-04 00:42

본문


남편이 아침부터 집에오자마자...힘들어 죽겠다는데두....실은 어제 밤늦게까지 채팅하다가...후훗~~
 


하는 수없이 남편의 섹을 받아주기루하고.....애무를 하는데...오늘따라 남편이 오랄을 원하네여.
 


엊그제 배운 도둑질로...^^..님들만 아느거에염...이르지 마세염...^^
 


정성껏(!) 해주는데도..남편은 별루라구 하네여....참내~!!
 


남편이 어디(?) 가서 얘기를 하면서....거기 여자들은...남편들한테 지극정성이라구 하면서..절 자극하더군여.
 


제 방법이 혹 잘안된건지 몰라 물어볼게여....님들 중...아는 분만...결혼안하신분은..모르시겠져...삐지지말구여...^^
 


저는 남편꺼를 세우고 제가 남편 다리아래로 내려가서 빨거든여..그러니까 혀로 남편의 자z귀두와 구멍을 똘똘 말아...넣듯
 


송곳처럼 세우고 문질러 주는데...그러다가...어느시간이 흐르면...전체로 입속에 넣어서...목구멍까지....꽉끼게하는데...
 


그건 잠깐이구여...저 숨쉬어야 하니까...입속에서 혀로 빨아먹듯...하는건데...문제가 있나여?
 


암튼 이 문제는 나중에 답변 달아주시구여...
 


그래서 남편보구 엎드리라구 했어여..힘들다구 하는거 겨우 엎드려 놓고...보니..남편 엉덩이 처음 본거 처럼...
 


왜그리 시커멓고..못생겼다구 해야하나....^^ 우스워서 혼났어여...
 


그리구선....손으로 남편 자z를 잡아 마치 젖소 젖몽우리를 부여잡고 젖을 짜내는 자세로..
 


흔들어주면서.....제 입으로 핧아주었는데....조금 자극이 가나보더라구여...좋아하네여..
 


남편이 더 잘 흔들어 달래여....빨리 자극되서 절정에 오면 삽입한다구....늘 자기만 왕이라니깐...짜증~~~
 


흔들다가...잘못해서 부러뜨릴뻔헀어여....길구 그러니까...흔들다가 내꺼 아니니깐...모르잖아여...아프다구...그러네여..
 


어느만큼 흔들다가...제가 남편 자z밑으로 누워서 머리를 집어넣어...입에 자z를 넣는 자세...이거 어려운건데...다 도둑질이잖아여..^^
 

그랫더니 남편이 팔을 벌리고...엎드린 자세로 삽입을 하네여...제 입에...저는 좀 아팠지만...목구멍이...어떻해여..남편이 ...
 


나올듯한 느낌이 제 입속에서...부르르 떠는 남편의 자z의 지각변동을 알고....얼른 입에서 빼는데...그새 못참고....제 얼굴과 입주변에
 


좌악~~~..뿌리네여...얼마나 참은건데.....짜증~~
 


제 보z안에 넣고 싸줄줄 알았는데....너무했다구....야단하니까...이따 밤에 다시 하자구...미쳤어여...또 밤에 엎드려서...안할래...삐짐~~
 


그렇잖아두 저녁에 약속있단말이에여....어제 밤에 모종의 ....후훗~~
 


정말 아침에 일로 밥두 대강먹구....10시좀 넘어서 잠두 안오고...야노매에 들어와서 쪽지보구...그러다가...노출이 생각...자위도...
 


남편은 아직도 꿈나라......피곤하겠져/...
 


옷을 다 벗구....베란다로 나갔어여...아파트 앞에 동산이 멀직히 보이는데...일요일이라...사람들이 많이들 산에 올라가네여..
 


저희집이 15층 꼭대기라...거기서 노출한다구 보이겠어여...
 


짜릿한 모험을 즐기자...하는 차원에.....벌거벗구...14층까지 계단으로 내려갔다 올라오자 하는 맘으로...
 


14층 사람들은 양쪽 부부들이 일요일엔 교회를 가니까.... 그 시간엔 텅 비워져 있는 시간이 될거같아서,,,
 


조심스레....현관 문을 열고 내다보니....앞집 1508호는 조용~~.혹시몰라...신발도 안신었어여....슬리퍼 끄는 소리라두 들리면...
 


또 신경쓰는 사람있을까봐...
 


암튼 조심스레...문을 열고 나갔어여...아직 찬 바람이 온몸을 스치며...약간....젖가슴이 올라섰어여..추워서...^^


다리사이로 보z에 물기가 조금씩...베어나오고...허벅지로 비치네여..



계단아래로 내려다보니...조용하기만하구...중간 층에 아랫집 고등학생 자전거가 떡하니 서있고...
 


얼른 계단 7개를 밟고 내려섰어여...중간 층까지 오는데 성공!!
 


문제는 양쪽 15층에서 사람이 나오면...14층 쪽으로 숨어야 하고...반대로되면 15층계단으로...숨이 탁하고 막히더군여...
 


짜릿은 고사하고...너무 절정이 숨막혀 오듯 다가오니까....가슴이 제 가슴이 아닌 거처럼....두군두군...
 


얼른 14층쪽으로 발걸음을 계단을 내려서는데....어머!!..황당...어쨰여.....엘리베이터 불이 깜빡거리며 12층을 보이는데...혹~~
 


14층에 서면....얼른....다시 중간계단에서 돌아 15층으로 올가는데....세워놓은 학생 자전거에....제 다리가 걸리면서...넘어지고...
 


하필 자전거에 다리가 끼었어염...미치는 줄....어째...14층에서 띠잉하고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고....15층 남자가 나오는거에여...
 


그 15층 남자 꼭 1층 아래에서 내려서 계단으로 올라오는 버릇이 있데여...운동이라나?...내려갈때도 3층에 내려서 걸어가잖아여...바쁜데...
 


14층 남자가 신문을 들고...14층 부근에서 기웃거리며...계단으로 오르고...저는 아픈 다리를 잡고 겨우겨우 찔둑거리며
 


현관문을 막 들어오는데 ...안녕하세여하는 소리가 들리는거에여...헉!!..어째...날 본거같아여...
 


오른쪽 다리가 발갛게 ...보이고...물은 얼마나 흥분했던지.....허벅지를 다 적시듯....흘러내리네여...
 


문제는 그 남자의 인사를 받아야하는지....살짝 문을 열어 계단쪽을 보는데...그 남자가 쓰러진 자전거를 세우면서....저랑 눈이 딱!!
 


마주친거에여..



머리만 겨우 내놓고 인사를 하려고....어차피 본거니까...인사는 제대로 해야잖아여...어이쿠!!~~~
 


아픈다리에 힘주고 서있다가..중심이 ...문손잡이에 미끄러져 손과 함께...현관바깥으로 넘어졋어여...
 


젖가슴 출렁거리져.....뱃살에....허리까지 다 나가서 마중을 하니....그 남자 황당한 표정으로..막 뛰어 오르는거에여...
 


얼른 일어서야 하는데.....왜이리...오금이 저려서....몸이 말을 안듣네여...
 


손을 잡아줄까하는 그 남자가...현관문이 반쯤 열려있는 그 안을 보고....엎드려진 하얀 속살의 엉덩이.....다리까지....다 노출된....
 


겨우 일어서서..문을 잡고....한손으로 가슴만 가렸어여....인사도 못하고...입이 굳어서...
 


그 남자가 보는건 내 밑....다리밑...보z를 봤을꺼에여...너무 자극적이져....미치는 줄....어차피....
 


물 질질거리는 보z를 보면서 그 남자 얼마나 날 그런 여자로(@!)...보았을까여?
 


지금 이 글을 쓰면서....휴지로 제 거길 닦구 있어여...
 


너무 흥분된 시간이었어여....남편이 이불을 걷어 올리고...절 유혹하는거 같아여...
 


불꾼 서있는 남편의 자z가 날 보면서 얼른 올라타고......절정의 나라로 가자고 하네여...
 


그럼..또 뵈여,,,저 지금 너무 박구싶어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80건 6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