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한 지붕 네 마누라 (장모편 하 ...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1,189회 작성일 20-09-03 01:11

본문

한 지붕 네 마누라(장모2 )
 

집에 들어가 장모님 얼굴을 어떠게 대하나 걱정 하는데
 

따르릉..!!!!
 

언니(처형)네 식구랑 처제들과 장인 병문안 하기로 하였으니 같이 가잔다…
 

진희 처제야 오래전 부터 즐겨온 사이라 마주처도 괸찬은데
 

얼마전에 치악산 가든날 일벌인 처형 온다지 장모까지..
 

나하고 즐긴 네 사람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생각하니.
 

혹시..? 들통나서 개망신 당하는게 안인가 하는 불안한 생각도 들어
 

어떤 핑계를 대고 가고싶지 않았지만…마눌 독촉에 따라 나설수 밖에 
 

뒤 좌석에 장모를 태우고 병원 가는데
 

룸 미러로 힐끗힐끗 장모를 바라보니
 

고개 숙인체 한마디 말 한마디 안하고 앉자 있으면서
 

마눌이 묻는 말만 고개 외면 한체 마지못해 대답하자
 

엄마 !…어디아퍼…?…멀미나…?
 

장모 입에서 어제밤일을 마눌에게 실토할 것 같은 불안한 마음 안고
 

병원에 도착 하자 기다리고 있는 
 

처형 동서 처제 우루루 몰려와 몰려와 
 

함께 병원에 들어 가려 하는데
 

장모님 얼굴도 보기 싫다고 자동차에서 내려 오질 않는다
 

마눌 처형 처제들 번가라 달래 보지만 고집을 부리는데..어찌 할 수 없는지
 

장모님 혼자 차에 놔둘수 없으니
 

나보고 장모 모시고 먼저 처갓집으로 가기로 결정
 

어머님이랑 드라이브 하고 집에 들어 갈거야..!…
 

장모 드라이브 시켜 준다하니…마눌 싱글벙글..
 

응… 맛있는거 많이 사드려…..들어갈때 전화 할게
 

근처 유원지 한바뀌 돌고 처가집 쪽으로
 

장모 나와 눈 마주치려 하지않고… 묻는말도 대답해 주지 않고…말 한마디 없고…
 

서먹 서먹한 분위기로 처갓집을 향해 가는데
 

둘이 있는 이 기회에 서먹한 분위기를 깨지 못하면…오랫동안 지속될 것 같아
 

한손으로 운전 하며 한손으로 장모 손을 붙잡자
 

내 손을 감싸 붙잡아 주면서…. 운전이나 해….하고 놓아 주었다
 

장모에 말 한마디에 두 사람 마주보며 얼굴에 미소 띠우고 처갓집에 도착
 

식구 모두 병문안가 비어있는 집
 

쇼파에 앉자 주방에서 차 끓이는 장모 뒤 모습을 바라보는데
 

나이 답지 않게 팽팽한 히프 움직이는 모습을 바라보니
 

짜릿한 흥분이 되 살아나….. 닥아가 껴안자
 

하든일을 멈추고 나 하는대로 몸을 마껴 주었다 
 

히프에 닿아있는 바지속 물건 빳빳히 일어나 
 

뒤로 껴안고 있는 장모 히프를 비벼대자
 

아….이…러..면….안..되…아…..아….아…이러….면….아…
 

껴안겨 있는 장모 몸에서 따스한 온기가 전해왔다
 

뒤로 껴안은 몸을 돌려 싱크대에 등대게 하고 유방을 입으로 애무하며
 

치마를 치켜 올려 팬티에 손을 넣고 클래스톨 애무하자
 

아……아….이…러…면…….아………..아……….아…이..러…면…….아
 

신음소리 내는 장모는 벗기는 팬티가 발을 쉽게 빠저 나갈수 있도록
 

들어주며 아….아….이…러….면….아….아…아….
 

팬티 벗긴 장모 방으로 대리고 들어가 침대에 눞혀놓고
 

유방 애무하면서 입으로 클래스톨 애무하자
 

아….아…이…러.면….…..아..아………아…이….러…면….아……….아
 

신음소리로 만 안된다 하는 장모 
 

보지에 손가락 넣어 지스팟 애무하자 
 

음액이 줄줄 흘러내리고 애무하는 
 

내 머리를 계곡 향해 부둥켜 안고 히프 들썩이며
 

아…..이…러….면….아….이…러…면………아………..아………..아…아
 

눈감고 애무 밭든 장모 흥분을 참을수 없는지
 

어깨 양쪽 붙잡아 몸위로 끌어 올리려 하고
 

홍당무처럼 빨가게 상기된 얼굴 보면서
 

입으로 클래스톨 애무 하면서…거시기로 물건을 무장 시켜 
 

음액이 흘러 내리는 계곡을 문지르자 
 

다리를 벌려 들어주면서 눈을 감고 처분만 기다리는 표정 이었다 
 

물건에 애액을 충분히 바르고 보지를 향해 진입시키자
 

악~~~아퍼….아….가만…이….있어…아…움직….이지마….아….아
 

너….무…아…..퍼…아…가만….히…..있….어…아….아
 

한참동안 움직이지 못하게 히프를 껴안고 있드니…보지 깊숙이 밖혀 있는 물건에 
 

음액이 감싸 오는 기분이 들더니…장모 히프를 조금씩 들썩이며

아….아…..아………아……아……..아…………..아……..아……..아


얼마나 오랫동안 참아 왔는지 모르지만
 

음액이 흘러나와 흥건히 감싸여 있는 거시기찬 대물을 보지속 깊숙이 넣게 
 

다리 치켜 들어주고 히프 들썩 이더니
 

한차례 올가즘을 느낀후 사정으로 변해 사정액을 분출 하면서
 

아……나…어..떡…게해……….아……아………아…

나..어…떡..게…해…아……나…경…희…어..떡..게 ..보…아..…….아 


한번 터진 봇물은 끝날줄 모르고 상하운동에 맞춰 히프가 들썩 일때 마다 
 

치골 부디치는 소리와 신음소리가 흘러 나오며 
 

사정액은 멈출줄 모르고 분출하며
 

아….아…경..희…어…떠…게…아….아….아…..어…떡…게…해…아….
 

흥분되어 어쩔줄 모르면서도 마눌 이름 석인 신음소리를 내며
 

한차례 끝이 보이지 않는 섹스광란을 즐겨다
 

피로가 느껴와 상하운동을 멈추고 보지에 물건을 빼내고 담배를 피우자
 

장모 옆에 있는 이불을 끌어당겨 몸과 얼굴 가리고 있었다
 

병문안 간 처제.처형.동서 
 

나이 많은 나와 장모가 빠젓으니 실컷 놀다 올거고
 

가면 간다 오면 온다 보고 하나는 철저히 하는 마눌 올때는 
 

전화 먼저 할거라는 생각이 들자…. 마음에 여유가 생겼다
 

장모 옆에 앉자 이불에 손을 넣어 유방 애무하자
 

얼굴 붉히며 나를 꼭~ 껴안아 얼굴을 유방에 대주고
 

아…………아…………아………아………….아……………아

거시기로 물건 재 무장시켜 다시 광란에 섹스를 즐기자


아…이러면…아…안되…는데…아….이……러….…..면…….아…아…..아
 

장모는 신음소리을 낼뿐…
 

흥분되어 히프 들썩이며 사정액 분출 하면서도
 

아….아….이..러…면….아…이…러…….면……….아………아
 

세차례 광란에 섹스가 끝날 때 까지 신음소리 외…다른말을 하지 않았다
 

그날밤
 

내 옆에 마눌. 처제 장모 처형 나란히누어 잠을 자는데
 

마눌 어제 나누지 못한 섹스를 하려고 품속을 파고 들며
 

온같 수단 동원해 씩씩 거려지만
 

옆에 누어있는 식구 모두 즐긴사람인이 섹스를 해줄 자신이 없어
 

집에가서 하자고 달래고 잠이 들었다
 

이후 처형 처제는 마눌 눈치 살피며 기회를 옅보며
 

노골적으로 하고싶다는 표현을 하고 즐겨지만
 

장모는 표현을 하지 않고 내 처분만 기다렸고
 

장모와는 근처 지나가는 길에 들려 즐기고 와서
 

마눌에게 처갓집 들려다 왔다면..엄마 집에 있어….뭐해…좋아서 싱글벙글..
 

처같집에 갈때나 집에 왔을 때…마눌에게 
 

어머니 드라이브좀 시켜 드리고 올게 하면
 

고마워 어쩔줄 모르는 마눌 승락 얻어내…즐기곤 햇다
 

장모는 항상 내 눈치만 살피며 나 하자는 대로 따라 주엇다

섹스를 즐길때는 히프를 들썩여 


거시기 대물이 쉽게 삽입 될수있게 다리를 벌려 주면서도 
 

물건을 마음껏 휘두르며 즐길수 있게 다리 처들어 주면서도
 

나를 위해주는 섹스를 해 주었고 신음소리에서 
 

아프다고 하소연 할뿐 항상 참으며 내가 즐기는 섹스를 배려 해주고
 

흥분되어 껴안고 어쩔줄 모르면서도
 

섹스때 마다 신음소리에 석여 있는 말을 할뿐
 

시작 할 때 부터 끝날 때 까지 묻는 말만 고개를 끄덕여 대답 해주고
 

나와 장모 사이는 시간이 흘를수록 말수는 적어지고
 

가끔 전화 하고 찾아오던 우리집을…마눌은 시켜 전화해서 오라 해야 오고
 

집에오면 바늘 방석에 앉자 있는 것 처럼 내눈치 마눌 눈치 살피고
 

나와 눈을 마주치려 하지도 않고 

내 앞에서는 너무 조심스럽게 행동을 하여 


마눌에게 들킬가 걱정도 되었지만…마눌은 헤어질 때 까지 눈치체지 못하였다
 

몆년후 내 잘못으로 산다 안 산다 하다… 마지막 헤여질 때
 

문밖 까지 배웅 해주면서 내손을 꼭 붙잡은 
 

장모 입을 열며 …..달래서 대리고 가면 안돼..?……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눈물을 글썽이는 장모….멀리 주차해론 차에 올라 타면서 뒤돌아보니
 

떠나가는 내 뒤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장모 모습이 희미 하게 보였다
 

그때 나를 지켜보고 있던 장모를 향해 손이라도 흔들어 줄걸….후회가 된다
 

조강지처외 수많은 여자와 지내 보았지만
 

경희 마눌과 살때가 가장 우애가 돈돈한 행복한 세월 이었고
 

장모님이 힘들어 하면서도 나를 배려해주는 섹스를 해준 것은
 

나이적은 딸과 살아서 섹스만족 못하는줄 알고 내뜻대로 따라주었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61건 7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