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자연스런 노출?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603회 작성일 20-09-02 01:08

본문

남편과 아침일찍 아파트 앞에 산을 올라갔어여..소위 약수터에...후훗~~
 



 

노인들이 더 많아 보이는 약수터에...건장한 사람들도 몇몇이 운동을 하는거에여.
 



 

저두 한 편으로 서서 운동을 하다가....추레닝 바지 끈이 약간 풀린거 같아...내려가네여..
 



 

골반에 걸쳐져서...다시 끈을 고쳐 묶는데....헉...너무 잡아 당겻나봐여...한쪽으로 끈이 다 나와 버린거 있져..
 



 

수러덩 빠진 끈을 잡은 두 손이 무색하게.....추레닝바지가 힘없이 스르륵~~~...얼른 한손으로 허리춤을 잡고....그 끈으로
 



 

허리를 동여 매듯...바지위로....묶었어여..
 



 



 



 

남편은 약수터에서 물을 뜨면서...저 편에서 담배를 무네여...에구....담배좀 끊으라니까...
 



 

제가 토요일과 일요일은 팬티를 안입어여....어디 가든가 하는게 아니면...추레닝 바지만 입구 돌아다니는 게...
 



 

산에서 뛰어 내려오는데....바지 춤이 자꾸...흘러 내리는데...끈이 그 밖으로....되어 있으니까...옷이 울렁거리면...잘 빠지게..
 



 



 



 

남편이 산에서 내려오다가...부근에 xx마트를 가자고 하네여...일요일인데...아침부터..복잡하다구...말했지만... 
 



 

옷차림이...그래서...그래두 가자구 해서...아침겸..해결하자구...갔어여.
 



 

역시 사람들이 많았어여....지하에 음식코너가 있어서...밥을 시켜 먹고...대충 장을 보는데...갑자기 한 아이가 달려와서
 



 

와락 끌어 안는거에여....한 5살 정도..남자아이인데...귀엽더구라여...
 



 

아이들끼리 이런데서 장난치구 노는건데....쫓겨다니다가..내 앞으로...문제는 저는 그때 카트를 밀구 다니는 중이라..
 



 

두 손이 카트를 잡구 있는 상황에....그 아이가 달라붙다가....바지가 잡아 내려진거져..
 



 



 



 

끈이 바지 바깥으로 묶여 있으니....추레닝바지는 힘없이 내려간거여..아이구머니나....~~~^^
 



 

노출좋아한다구....스스로 노출하는 거...그런거 좋아했는데....이건...다름사람에 의해.....이렇게 됬으니~~
 



 

문제는 밀쳐대는 그 뒤로 아이들이 덤벼들어...저는 그만 바닥에 쓰러지고....바지는 엉덩이를 내 놓은 채...
 



 

저는 얼른 추스려....바지를 잡아 올리는데....제 뒤로 서 있던 어떤 남자가 다 본거 있져...알궁뎅이..~~
 



 



 



 

한편 쇼핑 라인상에서 그래서 망정이지...광장에서 그랫다면...
 



 

문제는 남편...어디로 가있는지....핸폰들고 뭐라구 떠들고....저만치서...제가 이런 꼴 당한거 전혀 모르고..
 



 

한 차례 벗겨짐을 당하고...간신히...일어서서 허리에 걸린 끈속으로 바지를 잡아넣어 올리고는...위에 티셔츠로 허리를 가렸어여.
 



 

이젠 됬다...후훗~~
 



 



 



 

장을 다 보고...보따리를 양손에 들고...남편은 고상하게 책방에서 산 책을 들고서....저만치 뒤에서 걸어오고..
 



 

나는 힘을 내서 언덕을 올라 아파트로 가는데...
 



 

프라이드 한 대가 지나다가....멈칫 세우네여...차문이 열리면서...어맛!!..15층 그 남자에여..
 



 

장보고 오냐구 하면서...차에 타라구 하네여..남편을 힐긋쳐다보니까....저 아래서 담배를 물고...핸폰을 하는 거 같았어여..
 



 

에구 잘됬다..먼저 가야지...얼른 그 차에 타고 짐을 한쪽에 내려놓고...
 



 

차는 언덕을 힘차게 올라 다시 내려가면서 .....4거리에서 1차선쪽으로 가다가..좌회전.....아파트 정문으로...
 



 



 



 

아파트로 들어가다가 차가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가네여....어차피 계단으로 나오면 되니까..
 



 

컴컴한 주차장...형광등 불빛이 침침하게...군데군데 비추고...차 몇 대만이 정적을...
 



 

프라이드에서 내려서 그 남자가 제 짐을 들고...같이 걸어나오는데...비상계단으로 가는 문을 열고...
 



 

몇 계단 오르다가.....제 추레닝 바지가 또..스르륵~~.....뒤에서 따라오던 남자가...황당한 표정으로 웃는거 있져.
 



 

한손으로 잡은 추레닝 바지..잠시 멈칫....서있는데...그 남자가 짐을 내려놓고....제 옆으로 와서...
 



 

끈을 잡아 푸는거에여...아무말 도 못하고,....무섭고...짜릿한 순간이 지나는데...
 



 

그리고는 끈을 자기가 두 손으로 다시 바지를 잡아 올려주는데...바지속으로 보이는 제 앞..수풀이 더부룩하게 보이고..
 



 

잘났다 싶은 뱃살이 주르륵겹겹....다 보이는거에여...
 



 

저는 잡앗던 봉지를 떨어뜨리며...제가 한다구 하면서...그 남자의 손을 뿌리치는데...
 



 

비상계단안에 노란 조명이 떨고 있듯....그 남자의 얼굴을 비추고 있어염.
 



 



 



 

전 잠시 그 계단에 쪼그려 앉았어여...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면서...
 



 

힘없는 추레닝 바지가..제 엉덩이를 노출하면서.....시원한 느낌이....
 



 

그러면서 그 남자를 확인하려는듯....고개를 들어올리는데....그 남자의 바지앞이 불쑥거리며...뭔가 튀어 나올듯한....무서운 느낌..
 



 

저는 그걸 보고..그만 급히 일어서다가..그 남자의 앞부분을 머리로 치면서....
 



 

그리고는 봉지를 둔 채...바지춤만 잡고....계단을 뛰어 올라갔어여.지상문을 열고..나와 시원한 바람이 절 반기대여..
 



 



 



 

엘리베이터를 타는데...윗층15층을 누르는데...다시 문이 열리고...그 남자가 헉헉대듯...두 봉지를 다 들고서...
 



 

두 사람이 엘리베이터 안에서 오르는데....정말...너무....화끈거려서...
 



 

15층에 서자...내리고....두 사람은 각자 문앞에 서서...키를 찾아 열려고...
 



 

문제는 저에게 키가 없다는 거,,,남편이 갖고 있잖아여...
 



 



 



 

봉지를 양손에 들고 서서 잠시 계단아래를 삐죽거리며.....내려다보는데...그 남자가 문을 열고 다시 나오네여.
 



 

며칠전에 아파트 로비에서 잃어버렸던 키.....를 들고..그 남자가 혹시나 해서....갖고 있었대여
 



 

문을 열으니 남편 신발이 있네여...어느 새...
 



 

남편이 안방 TV소리에 내가 온 것을 모르는거 같았어여..
 



 

문을 붙잡고 들어가지도 나가지도 못하는 자세로,...있는데...그 남자가 뒤에서...추레닝 바지에..엉덩이부분을 만지는거 에여.
 



 



 



 

정말 쥐구멍....아니....너무 짜릿한 절정처럼.....숨고싶은 욕망이 생기는데...그 남자가 대담하게...행위를 저지르는 거 있져.
 



 

끈을 풀까...말까?....걱정이 앞서는데...어느 새랄까.....바지가 내려지는거에여..엉덩이부분까지...
 



 

저도 모르게 저는 엎드린 자세로 .....그냥 서있고...뜨거운 바람처럼....내 엉덩이살이 놀란듯 경련이..
 



 

갈라진 엉덩이 사이로 손가락이 들어오려구 만져지는데...저도 모르게....뜨거운 물이 솟구쳐 흐르네여..
 



 

손가락인 줄 알았는데.......아니었어여...틈새로 들어온 건 그 남자의 자z같앗어여.
 



 

안되는데...안된다구 하면서 기다리는 절정이.......내 속에서 울컥거리며.....가슴을 조이는 거에여..
 



 



 



 

칙칙한 뜨거운 물이 제 엉덩이 살에 붙듯....튀어 올라 ... 그 남자의 사정이...
 



 

엉덩이에 걸쳐진 추레닝 바지가 다시 올려지고....허리춤에 끈에 ....
 



 

바지속에 허벅지사이로 제 뜨거움과 그 남자의 뜨거움이 자국을 남기며..흐르는데..
 



 

남편이 부르네여....들어왔냐구....난 봉지를 들어 거실바닥에 내동댕치듯....내려놓고,,문을 닫았어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53건 7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