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씨팔 좃 좃나게 크네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1,214회 작성일 20-08-29 02:28

본문

크럽에 러시아 무희가 새로 왔으니
 

다른 넘 침 바르기 전에 해치우자는 
 

식이에 야릇한 미소 띠우며 웨이터 에게 부탁하자
 

170 정도 하얀 피부에 금발 글래머 무희 둘이 들어와
 

손짓 발짓 동원해 인사 나누고 
 

식이 파트너는 루나 내 파트너는 .미나.
 

루나 유방 애무 하며 양주 몆잔 마신후
 

웨이타 불러 2차 대려 간다 하니
 

전속 이라 뭐라나 2차는 본인들 결정 이라며 권한 밖이라며 나가자
 

귀 먹어리 옆에 놔두고 말 하는것 처럼 
 

욕을 석어가며 서슴없이 지꺼리는며 2차 화대 결정 하려 하는데
 

루나...욕하지마 !! 
 

미나...오늘 안돼 내일 쉬는날 이야 내일 만나
 

두여자는 우리가 하는 말을 알아듣고 있엇다
 

우리는 못 알아듣는 줄 알고 있엇는데 
 

우리말 잘 하는데....ㅎㅎㅎ 게면쩍어 머리를 극적 거리며
 

다음날 만나기로 약속하고 술자리를 끝을 내었다

두 여자 정확한 시간에 약속 장소 나왔다


루나 삼푸 사야 한다며 근처 마트를 함께 가잔다 
 

외국여자 대리고 쇼핑하니 주변 눈총 따가웁고
 

혹시 아는 사람 만나면 어쩌나….
 

삼푸 하나 산다든 루나 이것 저것 주어 담어 
 

20만원정도 물건을 사놓고 우리가 돈 내주길 바라는 눈치
 

목적이 있으니 울겨 겨자 먹기로 돈을 낼수 밖에….
 

한적한 교외 가든에서 술을 곁드린 저녁을 먹고 …모텔로
 

낮에 물건 사준게 있어 그냥 해보려 하였는데
 

말을 들어 먹어야지…별수없이 화대를 결정 하는데
 

일반적인 화대 보다 더 내라는게 안인가….화대가 얼마인줄 아는데
 

외국여자 처음이라는 식이 마음이 들떠 돈 아까운지 모르고 결정을..
 

손짓 발짓 해가면 간신히 화대 결정을 하고 주고 나니
 

본전 생각 나고 러시아 여자들 한태 이용당한 기분이 들어 
 

치밀어 오르는 화를 꾹~ 참고 있엇지만 마음이 편하지 안앗다
 

주머니 거시기 만지면서
 

두고 보자! 본전 뽑나 못 뽑나 보자 !
 

얼마 전 러시아 애들과 즐겨본 경험이 있어 섹스 개방적 인걸알고
 

그룹으로 하자 하니 루나 미나는 응 하는데 식이가 요지부동
 

별수 없이 방 두개잡고 미나 대리고 들어가자
 

옷을 벗는데 ….금발 긴 머리 찰랑 거리지
 

부지 두덩을 감싸고 있는 계곡숲도 황금색을 띠고
 

백옥같이 하얀 우유 빛 피부에 풍만한 유방 잘록한 허리곡선
 

벗고 욕실을 들어가는 나신이 형광 불빛 밑에 나타나는
 

자태 바라보며 침을 꼭깍 삼키며 황홀감에 빠저
 

뒤따라 욕실로 들어가
 

샤워 마친 미나 유방을 애무하면서 부드러운 살결 음미 하면서 
 

구석 구석 애무해 내려가는데 우리 여자들 한태 서는 맛 볼수 없는
 

암내 비슷한 역겨운 냄새가 비위를 상하게 하고 비릿한 체취가 풍겨 왔지만
 

본전이 얼만데 이런 것쯤은 참아야지
 

클래스톨 애무하자 알아 들를수 없는 소리가 흘러 나왓다
 

아…….아……..아………아………아
 

소리 내는 미나 세면기기 기대게 하고
 

클래스톨 애무 하는데 코에 풍겨오는 음액 냄새도 비위가 상해지만.
 

손가락 두개 옥문 열어 지스팟 애무 해주자
 

히프 들썩이며 내 머리를 껴안고
 

많은 양에 음액이 황금색 숲을 적시며 손을 타고 흘러내렸다
 

아….아….아…..아…..아…..
 

손가락 옥문 넣고 실컷 지스팟 만지며 유방 애무 즐긴후
 

방으로 들어 보내고
 

일어나 있는 육봉에 거시기로 무장 시키자
 

새까만 괴물 되어 빳빳히 고개 처드는 육봉을 수건으로 가리고 들어가니
 

콘돔을 내밀며 끼고 하잔다
 

거시기한 물건에 콘돔을 잘 들어가나….
 

누어 잇는 미나 침대 끝에 끌어 당겨놓고..콘돔 끼는체 하다 구석에 던저버리고
 

계곡 애무하며 육봉에 애액 바르고 
 

옥문 입구 조준 시켜 놓고 유방 애무 하자 
 

껴안고 부드러운 손으로 등 쓸어내리는 감촉 즐기며 
 

색깔 있는 눈동자 바라보면서 발끝에 힘을 모아 
 

옥문을 향해 히프에 힘껏 밀어 부처 버렸다
 

악~ 아… 찟어지는듯하는 날카로운 비명 지르며
 

겨 안고 있던 팔 풀어 침대시트 움켜쥐고
 

알아 들을수없는 소리를 지르는데
 

왜 그렇게 고소하다는 기분이 드는지…..
 

자동차키 주머니에 잘있고
 

스키장 개장 하려면 한참 있어야 하는데
 

알아 듣지못하는 스.. 자 키..자 소리를 자꾸 내는지..
 

힘겹게 옥문 열고 질 깊숙이 삽입된 육봉
 

꽉 차는듯한 뻐겁게 조여오느 짜릿한 질 감촉 즐기며 상하운동 해대자
 

아…아….아……………아….아…….아….아…
 

발을 벌리고 히프 들고 내가 하는대로 놔두고
 

찟어지는듯한 날카로운 신음소리를 내는데
 

말을 알어 들어야 아프다는 소린지…좋아 내는 신음소리 인지 구분을 하지….
 

찟저지는듯한 신음소리 들으니 흥분은 점점 더 고조되어
 

상하운동 격렬해지고
 

한바탕 피스톤 운동을 해대자…아……아….아..
 

계곡에서 음액 육봉을 감싸주는 느낌이 오고
 

날카로운 신음소리 점점 작게 흘러 나오며
 

침대 시트 움켜쥔 손 내 어깨를 감싸고 신음소리를….
 

아…………….아………….아………아………..아….아
 

질 깊숙한곳 에서 음액이 뭉클뭉클 솟아 육봉을 밀어 붙치며
 

몸을 바르르 떨며 올가즘은 느끼며 껴안고
 

히프 들썩여 상하운동에 박자 맞춰 주며
 

아……………..아……….아………….아………아…..
 

푸욱……….아……푸욱………아…푹욱…………아….
 

자세 바꿔가며 후배위 측위로 질 깊숙이 상하운동 해대도
 

질벽에 닿는 느낌이 귀두에 전해 오지 않지만 
 

손으로 움켜 쥔듯이 부드러운 질에 조여오는 뿌듯한 감촉 즐기며
 

치골과 치골이 맞다는 소리와 신음소리를 맞춰주며 
 

한바탕 즐긴 미나 축~ 늘어저 나혼자만 움직이고 있으니 재미 없어 
 

상하운동을 멈추고 질 깊숙이 말뚝처럼 박혀있는 육봉 꺼내 거시기를 풀고 

옆에 누어 풍만한 유방을 만지는데 이렇게 부드러울수가….……


피부 감촉 즐기며 애무 하다보니
 

육봉에 다시 고개들고 온몸에 흥분이 치솟아 올라왔다
 

클래스톨 애무 하면서 
 

거시기로 재 무장 시켜 빳빳해진 괴물 붙잡아 
 

옥문에 대고 문지르며 애무 해도 눈 감은체 내가 하는 대로 놔두고 잇었다
 

애액 바른 육봉 옥문 열고 밀어부치자
 

악~ 하는 알어들을수 없는 앙칼진 비명 소리를 내며 
 

날 밀어내려고 발버둥치는 미나 옥문 열은 육봉 힘껏 밀어 부처
 

질 깊숙히 뿌리까지 쑤셔 너버리자
 

밀처내든 팔 침대 시트에 늘려 뜨리고 
 

상하운동에 맞춰 알아 들을수 없는 소리를 질러대면서
 

아….아….아……………아………아……..아…….
 

신음소리에 맞춰 상하운동을 격렬이 해대는데
 

음액이 흘러 나오지 않으니 육봉 껍질이 아파오고
 

날카로운 신음소리 점점 크게 흘러 나오고
 

얄미운년 작살 내려다 내 좆 껍대기 훌렁 벗겨질 것 같아
 

상하운동 멈추고 껴안고 벌렁 거리며 조여오는 질 감촉 즐기고 있는데
 

똑 똑 똑 방문 노크하는 소리… 육봉을 빼고 팬티만 입고 문을 열자
 

가방든 루나 들어와
 

미나 옆에 발가벗고 눞는게 안이가…팬티만 입고 옆에 누워 
 

조심스럽게 루나 유방을 만저도 제제를 하지 않고
 

하는 대로 놔 두었다
 

유방을 애무하던 손이 내려와 팬티를 벗겨도,…..
 

미나를 향하고 있는 루나를 바로 눞혀 
 

정상위체위로 올라가 애무를 해도……..
 

먹이가 바뀌 니더 짜릿한 흥분이 찾아왔다…
 

클래스톨 애무하자 비릿한 식이 정액 냄세가 코끝을 자극 하였다
 

거시기로 무장되어 있던 육봉 옥문 주변을 문지르며
 

잘 걸렸다..무아지경 될때 까지 본전생각 안날 때 까지 
 

마음껏 휘두를고 즐겨보자… 마음먹고
 

옥문 입구에 육봉 머리를 디밀자
 

루나 기다렸다는 듯이 어깨를 껴안으며 히프를 들썩이며
 

아….아….아………………………아…………아…..아…
 

조준시켜논 육봉을 힘을 주어 밀어 부치자
 

악~ 하는 앙칼진 소리들으며 사정없이 질 깊숙이 삽입시켜 버렸다
 

루나 보지가 커서인지 
 

식이 정액에 남아 있어선지 모르지만
 

깊숙이 들어간 육봉은 미나것 보다 부드럽게 움직일수 잇었지만
 

루나 입에서도 미나 처럼 스…키장 가자 …자동차 ..키 가저오라는 ……..
 

알아 들을수 없는 소리에 흥분이 더 고조되어 격렬 하게 상하운동 해대자
 

음액이 흘러나와 육봉 적셔주며 윤활 작용 해주니
 

미나 보다 한결 부드럽게 움직일수 잇엇고
 

루나는 히프 들썩이며 아…..아…..아……아….
 

몆차례 올가즘 폭풍을 맛보고 질 깊숙히 사정을 해 주고
 

루나 껴안고 여운을 즐기며 미나 유방 애무해도
 

두여자는 내가 하는대로 아무런 제재도 하지 않고 즐기고 잇었다
 

섹스 여운을 실컷 즐기고 옥문에서 육봉을 빼내자
 

계곡에 흘러 나오는 정액을 수건으로 처리를 하면서
 

물끄러미 육봉을 바라보던 루나 손으로 육봉을 이리 저리 만지면서
 

육봉에 키스를 하고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싸팔 좃 좃나게 크네!
 

루나는 육봉 붙들고 잠이 들고 
 

양손에 두여자 풍만한 유방 부드러운 감촉 즐기며 자을 잔후
 

거시기로 육봉 무장시켜 잠자는 두 여자 옥문열고 휘둘러
 

잠 깨워놓고.실컷 즐긴후 
 

본전 생각나 투덜대는 식이랑 해장국 먹여 보내고… 집으로…

이렇게 실컷 육봉 휘두르고 나면 고여 있다 정액이 시원스럽게 빠저나가면


몸이 거뜬하고 피곤한지 몰라 좋고
 

거시기로 단련 시킨 육봉에 믿음이 가고 보람도 느끼지만
 

한 여자 일년 이상 데리고 즐기면 날 요리 해버리니
 

주머니에 돈 없어 바꿔가며 즐길수 없고
 

실컷 즐기며 살아갈 자리 만들어주며 살아줄 여자 없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70건 8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