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80년대 나를 성적으로 성장시 ...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647회 작성일 20-08-25 03:13

본문

80년대 나를 성적으로 성장시킨것들(수정 버젼) 
 

80년대 중반 우리나라에서 아시안게임이있고 나서
 

시골 큰형님이 무협소설을 좋아하셔서 시골가면 무협소설을 자주 접하게 되었습니다.

삼촌이 가지고있던 소설중에 무협만 있는것이 아니었지요.바로 야설들이었습니다.


지금도 제게 영향을 주셨던 도미시마 다케오 선생의 소설이 대표적이지요.
 

그런책들을 읽으면서 전 성을 꿈꾸었습니다.삼촌이 가지고있는 책중에 재미있던것은
 

바로 엠마뉴엘 부인이었습니다.영화 엠마뉴엘의 소설판인데 아주 재미있었고
 

특히 2편의 소설까지 있어서 중학교 입학하기전에 실비아 크리스텔의 나신을 생각하면서
 

성적인 호기심을 가젔습니다.당시에 비디오가 늘어나면서 실비아 크리스텔의 영화들의
 

비디오들이 삭제판이지만 출시되었고,부모님 몰래 빌려보는것이 힘들어서 친구들중에
 

그런것있는 친구들을 이용해서 봤었지요.지금 보면 유치하지만,그래도 그때 상당히 좃
 

꼴리게 했습니다.그러다가 암혹기인 89년부터 중학교 졸업하는 91년까지 전 암혹기였지요.
 

친구는 없고 반에서는 왕따 당하고.같은 처지에있는 친구들도 저를왕따 시킬정도로 
 

힘들때 전 인생에 큰영향을 받은 두가지를 알게됩니다.한가지는 제외하고
 

또한가지가 바로 도미시마 다케오 소설들입니다.지금도 그작가의 소설이 80년대 버전을 
 

가지고있을 만큼 좋아해서 부모님에게 한두번 빼았긴것이 아니었지요.동내에 
 

헌책방이 상당히 많았습니다.그곳에 가면 도미시마 다케오 소설을 많이 접할수있었습니다.
 

특히 처음산 야설이 바로 여인 추억시리즈,그때로서는 엠마뉴엘 부인때문에

유부녀에 대한 동경심때문에 어려서부터 여러여자를 섭렵하는 주인공이 부러웠습니다.


도미시마 다케오 소설이 제게 눈을 뜨게 해주었다면 남자로서 눈을 뜨게 한것이


바로 위험한 사춘기라는 영화였습니다.당시에 우리동내는 동시 상영관이 있었는데.
 

동시 상영관 주인아들과 친구가되면서 그친구와 같이 영화관에 잠입해서 40여편의
 

영화를 보게되었습니다.그중에 위험한 사춘기라는 영화였지요.
 

비디오 업개의 전설이라고 하는 악몽의 사춘기와 함꺠 쌍벽을 이룰만큼 좋은 작품이었습니다.
 

비록 국내에서는 극장에서만 개봉되고 사라젔다는 것인데.
 

내용은 간단합니다.80년대 자위에 눈뜬 14살 소년이 우연히 얻은 기회로 여자친구의 엄마와
 

섹스를 하게됩니다.친구의 엄마는 주인공을 아주 사랑해주었고, 그것을 보는 친구는 
 

몰래 자위를 즐기게 되었습니다.그들의 파행적인 사랑이 계속되고 어느날 여자친구는
 

주인공에게 다가가 팬티에 손을 대개 합니다.이미 교육받은 주인공은 엄마에 이어 딸까지
 

유린하게 되고,엄마와의 관계를 인정한 여주인공은 세명이서 같이 즐기게 됩니다.
 

엄마의 능숙한 애무로 딸은 절정애 빠지고.세사람의 파행적인 섹스는 결국에는 
 

주인공이 다른 여자랑 섹스하는것을 본 여자친구의엄마가 주인공을 쏴죽이면서 끝납니다.
 

어찌보면 무서운 내용인데.삭제는 그렇게 많지는 않았습니다.특히 엄마와 딸의 욕실에서
 

세미 레즈섹스는 제가 좃에 손이 가게 할정도였지요.중학교 2학년 말부터 미술에
 

빠지기 시작한 저는 미술에 관한 자료를 얻는다고 서양 누드화에 손이 갔습니다.
 

그런것을 보면서 여채에 눈에 가게되었고 그 첫번째 상대가 동생과 우리집에 자주오는 
 

아이였습니다.여동생은 저보다 5살아래이고 놀러오는 아이는 저보다 4살 아래입니다.
 

그아이를 처음본순간부터 떨리는 심장을 어찌할바를 몰랐습니다.첫사랑이었지요.
 

그런데 사랑이 아닌 욕망이었습니다.첫 자위를 할때 그아이의 누드를 생각했을 정도였습니다.
 

우리집에서 자주 잤는데 잘곳이 없어서 저하고 같이 잤습니다.그때는 동생과 같이 잤는데
 

가운대에 침대가있고 저는 침대에서 자고 아이들은 각각 떨어저서 잤습니다.
 

그럴때마다 욕망때문에 잠을 못잣는데.여러번 자는것을 데쉬를 하려다가 실패를 했지요.
 

하는수없었지요.오빠라고 펜티 이외에 아무것도 안입고 자는데 참 참을수없더군요.
 

그나마 3학년가서 좀 편해젔습니다.처음으로 열린 미술대회 지역예선에서 제가 그린 그림이
 

3등을하면서 전국대회 출전권을 따냈었지요.그때 받은 상금이 20만원이었는데.
 

대기업이 하는 행사라서 상금이 컸습니다.부모님은 내가 다써도 좋다고 하셔서
 

5만원을 제외하고 부모님에게 드렸지요.명동에 나가게 되었는데 처음가는 곳이라서
 

지리를 몰라 해매이다가 중국대사관 뒤에 가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전 별세계를 느꼈지요.수없이 많은 일본 애니메이션 자료와 성인자료를 보고
 

전 놀랐습니다.가격이 비싸서 엄두도 나지않았지만 자주 구경을 갔었지요.지금도 마찬가지로 
 

사로 가거나 하지요.본선에서 우연히 제 그림이 3등을 하게 되었고 그때 심사의원오로 오셨던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사 대표깨서 저보고 같이 일해보지 않곘냐고 재안을 받았습니다.
 

3년 계약해서 일도주고 돈도 주고 살곳까지 주겠다는 제안은 저에게 엄청난 제안이었습니다.
 

부모님에게 말을 하였지만 가려면 고등학교 졸업하고 가라였지요.전 이미 일본에 가있었습니다.
 

고등학교도 들어갔지만 이미 마음은 다른데 가있었고 부모님과 싸움이 잦아지면서
 

전 학교를 땡땡이를 첬습니다.그때 전 처음으로 여자를 경험하게되었지요.
 

첫경험을 한여자는 우연이었습니다.
 

그날도 학교를 땡땡이를 치고 광화문으로 가는 버스에 올랐습니다.
 

그날따라 양화대교 방면이 출근시간이 한참 지났는데
 

막히더군요.40분째 서있는데 저와 마주보고있던 여자분이 가방을 주라고 하더군요.
 

전 괜찮다고 헀고 가만히 기다렸는데.그때였습니다.누가 제 좃을 쥐는것이었습니다.
 

가방때문에 가려저서 보이지는 않았지만 여자의 손이었지요.뒤에서 잡은것도 아니고

앞에서 잡은손,저는 그손의 정채를 금방 알았습니다.가방을 달라던 여자의 손이었지요.


전 발기된상태였지요.저는 일부로 넘어지는척하면서 물어봤습니다.
 

"얼마면 되요?"
 

전 전에 들었던 버스에서 접대하는 창녀인줄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대답은 달랐지요.
 

"얼마라니요?"
 

"그런것 노리고 하는것 아니냐고?"
 

"아니에요."
 

"그럼."
 

"전 창녀도 아니고 단순히 남자랑 하고 싶어서......"
 

대답대신에 제 좃을 꼭쥐었습니다.전 화장실도 급했고,
 

그여자에게 물었습니다.
 

"우리 내릴까요?"
 

"한정거장만 가면 우리집 근처에요."
 

라는 대답에 뚤리기많을 기다렸습니다.그런데 희망이 보이더군요.
 

그리고 내리기전에 그녀는 한번더 제 좃을 쥐었습니다.
 

내려서서 전 창피함같은것은 없었습니다.이미 발기할만큼 발기를 한 좃때문에
 

신경쓸겨를 없이 그여자 뒤를 쫒았습니다.100미터 정도 걸으니까 산아래에 있는

아담한 집이 나오더군요.좀 돈있는 집이었습니다.


그집으로 들어가는여자 따라서 주변에 누가있나 확인해보고 들어갔습니다.
 

전 들어가자마자 화장실이 어디있냐고 물었고 가르처주면서 타울과 가운을 
 

찾아서 같다주더군요.전 샤워를 하면서 억제를 했습니다.
 

"이거 내가 무슨 꿈꾸는거아니야?"
 

하면서 꼬집어 봐도 꿈은 아니었지요.
 

전 샤워를 마치고 나와서 안방으로 향했습니다.그녀가 샤워를 하러 간다고 이야기를 했고
 

전 침대에 누어서 생각에 잠겼지요.그래 이미 저질러진물 해보자.
 

라는 생각이었습니다.10여분있다가 가운만 입은 그녀가 나타나습니다.
 

무지 이쁘더군요.150막 넘어선 키에 양가지 규수같은 얼굴을 하고있었습니다.전
 

약간 섹기가 있는 얼굴이었지요.
 

하지만 우리 두사람의 관계는 서먹햇습니다.전 몰래 좋아하던 여자의 비경을 살짝 잠잘때
 

건들어본것 말고는 여성의 성숙한 비경을 보기는 처음이었고.
 

그녀는 이미결혼했지만 결혼한지 얼마 안있어서 남편이 베트남 지사로 나가있엇고
 

그녀는 1년있다가 남편뒤이어서 베트남 지사로 가기로 되어있었었기때문에
 

처녀로 결혼한 여자는 남편이외에 남자가 처음이 저여서 서먹했습니다.
 

한시간정도 서로를 탐색하다가 하나로 이루어젔을때 전 정말로 좋았습니다.
 

신세기 클럽에서도 이미 말헀지만 카에데씨가 두번째 경험이었지만처음같은
 

기분이었던것은 그녀도 성에 대해서 무지했었다는것이 우리에게는 짧은 경험이었지요.
 

그렇게 좀 싱거운 섹스는 끝이 나버렸고 전 지처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5분여라는 시간이었
 

지만 5시간을 섹스를 한것같은 피로를 느꼈지요.저녁때서야 전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그녀는 식사할래요라는 말을 듣고 식탁에 앉아서 그녀의 사정을 알게되었지요.
 

25살에 결혼한지는 2년되었고 남편이 해외 지사에서 근무중이라는것과
 

그리고 바람피는것은 처음이었다고 하더군요.어째서 왜 나랑 같이 할것을 결심했냐고 물으니까
 

선배언니때문이라고 하더군요.전날 선배 언니집에 놀라갔던 그녀가 우연히 선배언니의

자유분방한 섹스에 자극을 받았고.밤에 괴로웠다고 그랬습니다.


잠은 거의못자고 집으로 돌아가다가 그만 종점까지 갔고 중간에 탄 제가
 

몇번 깨우자 저에게 호감이 갔었다는것이었지요.
 

그녀가 제안을 한가지를 하더군요.제가 밖으로 나갈 필요없이 도피처를 줄태니 
 

그떄마다 자기가 원하면 관계를 갖자고요.
 

그제안에 전사실 혹했습니다.처음에 두번정도갔었습니다.그녀는 그때마다 
 

저를 받아주었고 두시간에서 세시간정도 그녀와 섹스를 했지만 
 

그때 부모님과의 싸움이 결국에는 커저서 저는 혼자 일본으로 가고 말았습니다.
 

그냥 일본에 가기전에 그녀에게 마지막으로 전화 한통한것이 다였지요.
 

2년정도 있다가 귀국했을때에는 그녀는 남편이있는 베트남에 간후였습니다.
 

80년대 말에 저에게 큰 경험이 많았지요.이상이 저에게 80년대 성적이야기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61건 9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