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첫번째 자위 이야기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1,536회 작성일 20-08-23 01:34

본문

[단편] 실화, 처음 자위하던날... 
 



 



 



 

실화를 이야기 하려니까 쑥쑤럽네요. 
 



 



 



 

저는 친구랑 같이 자취를 하며 살고 있습니다. 
 



 



 



 

아직 학생이라서 ... 
 



 



 



 

어느날은 캠을 사게 되었어요. 
 



 



 



 

아시죠 어디에 쓰는 물건인지... 
 



 



 



 

처음에 화상채팅이나 이런곳에 사용 하려던 건 아니였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그런곳에 사용 하게 되더군요. 
 



 



 



 

워낙에 엄격한 부모님께 자란터라. 
 



 



 



 

채팅같은건 꿈도 못 꾸었는데. 
 



 



 



 

자취하니까 이런 좋은 점이 있더군요. 
 



 



 



 

남자친구도 아직 저의 몸 어느곳도 정복 하지 못했답니다. 
 



 



 



 

그만큼 제가 보수적인데... 
 



 



 



 

확실히 여자 둘이서 살다보니까... 
 



 



 



 

남자의 손길이 그리울때가 많더군요... 
 



 



 



 

그래서 택한것이... 자위였습니다. 
 



 



 



 

처음에는 컴섹으로 시작했는데... 
 



 



 



 

생각보다... 
 



 



 



 

그 황홀함이란 대단 하더군요... 
 



 



 



 

서로 꺼리낌 없이 벗고서... 
 



 



 



 

처음에는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망설이고 그랬는데... 
 



 



 



 

지금은 거의 자위는 프로수준 이지요. 
 



 



 



 

그래서 무조건 상대방이 시키는 데로 만 했습니다. 
 



 



 



 



 



 

가슴을 비비고 무지르고... 
 



 



 



 

남자가 시키는 데로... 
 



 



 



 

손가락에 침을 듬뚝 묻히고서... 
 



 



 



 

보지에 넣어서 그 쾌감을 즐기고... 
 



 



 



 



 



 

그러다 가끔 잠이 안 올때면... 
 



 



 



 

밤에 성인 영화를 보는데... 
 



 



 



 

요즘 성인영화는 포르노에 비해 너무 뒤떨어 지잖아요. 
 



 



 



 



 



 

그래도 처음에는 그 순수한 마음에.-_-; 
 



 



 



 

어찌나 흥분 되던지... 
 



 



 



 

남녀감 몸을 섞어 뒹구는 장면만 나오면... 
 



 



 



 

이젠 나도 모르게... 
 



 



 



 

손가락이 보지 속에 들어가 있더군요... 
 



 



 



 

그러면서... 신음도 내구요... 
 



 



 



 

가끔은 제 자신이 걱정도 되더군요. 
 



 



 



 

진정한 파트너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80건 10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