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딱 야설

분식집 아줌마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2,685회 작성일 20-08-15 02:46

본문

내가 자취하는 동네에 한 작은 분식집에는 40대 초반에 평범한 아줌마가 혼자서 장사를 한다. 난 가끔씩 밥해먹기 싫을 때는 그 분식집을 자주 이용한다. 아줌마는 내 얼굴을 기억했는지 반찬이나 밥을 다른 사람들보다 많이 주시곤 했다. 겨울 어느 날 저녁에 배가 고파서 분식집을 찾아갔다. 아줌마는 반갑게 맞아주시며 무얼 먹을거냐고 물으셨다. "순두부백반하고 소주한병주세요" "소주는 혼자먹을라고?" "네 그냥 날도 우울하고해서 한잔 먹고 잘라고요" "그럼 아줌마랑 한잔할까??" "네 좋죠 아줌마 술 잘마시나요""예전에 이장사하기 전에 물장사좀 했지 호호호" 아줌마는 이렇게 말하면서 음식을 준비했고 끓는 순두부 백반과 소주한병을 가져왔다. "총각 술 잘하나봐" 아줌마는 신기하다는듯 눈을 반짝이며 나에게 물어봤다 "아뇨 전 반병만 먹어도 쓰러져 자요" 라고 내가 웃으며 말하자 아줌마는 눈을 반짝이는것 같았다.
 

 
 

한잔 두잔 서로 잔을 기울이다가 어느새 취기가 올라왔다. 취해서일까 아줌마에게 농담반 진담반 오늘 같이 잘래요 하고묻자 아줌마는 우습다는듯 깔깔거렸다. 난 술김에 아줌마 옆자리로 가서 앉았다. 아줌마는 내 다리에 손을 올려노코 날 귀엽다는듯 처다 보았다. "아줌마 가슴이 참 크네요" "애 낳으면 커져" 아줌마는 연실 베실거리며 취한것 처럼 보였다. 내 다리에 있는 아줌마 손이 어느샌가 내 자지를 움켜잡고 있었다. 심장이 터질듯했다. 아줌마 가슴을 순식간에 잡고 비벼댔다. 아줌마는 아 ~ 소리를 내며 고개를 뒤로 채졌다. 분식집에는 작은 내실이 있었다. 난 아줌마한테 들어가자고 했다.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서로 자리를 뒤로하고 분식집 문을 잠그고 내실로 튀어들어갔다. 난 들어가자 말자 아줌마에 낡은 앞치마를 벗기고 청바지를 엉덩이까지만 내리고서 엎드리게 했다. 아줌마에 커다란 엉덩이에 똥구멍 바로 밑에 커다란 씹구멍이 있었다. 동굴같은 그곳을 손가락으로 쑤시니 아줌마는 연실 "나 죽어 여보 아 ~ 여보 " 왜쳐대었다.
 

 
 

난 바지를 내리고 자지를 꺼내서 보지에 박을려고 하다가 씹구멍이 너무커서 재미가 없을것 같았다. 그래서 씹물을 뭍혀서 똥구멍에다가 자지를 밀어 너었다. 싫어 할거 같았던 아줌마는 갑자기 비명을 지르며 허리를 마구 흔들었다. 난 아줌마에 똥구멍에 계속해서 자지를 박았다. 자지가 끊어 질거 같았다. 내 좃물을 아줌마에 똥구멍에 시원하게 싸고서 아줌마에게 내 자지를 입에 갔다가 대었다. 아줌마는 맛있게 빨아 먹었다. 그리고 그후부터 아줌마와 난 자주 분식집 내실에서 섹스를 했고 내 자취방에도 일이 끝나면 찾아와서 질펀하게 즐기곤 했다. 지금도 아줌마와 만나서 항문섹스를 즐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53건 11 페이지

빨간딱지 컴퍼니 http://www.bbalddak.comCopyright 2016 © 빨간딱지 All Rights Reserved.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으로,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